축산뉴스  HOME > 커뮤니티 > 축산뉴스
 
제 목   [동약]“처방제, 면밀한 보완책 반드시 필요”
올린이   관리자 작성날짜   2013-07-22
첨부파일   파일이 없습니다.

“처방제, 면밀한 보완책 반드시 필요”

대한수의사회 주관 축산단체장 초청 간담회서 한목소리

김영길기자2013.07.22 14:49:46

 

경제적 부담 완화·시행착오 최소화 다각적 방안 제기

처방제 시행이 이제 10일 앞으로 다가왔다. 처방제의 원활한 정착을 위해서는 관계자들의 긴밀한 협조가 반드시 뒷받침돼야 한다. 간담회에서 축산단체들은 다양한 보완책 마련을 주문했다.
▲처방제 시행이 이제 10일 앞으로 다가왔다. 처방제의 원활한 정착을 위해서는 관계자들의 긴밀한 협조가 반드시 뒷받침돼야 한다. 간담회에서 축산단체들은 다양한 보완책 마련을 주문했다.

 
처방제 시행을 코앞에 두고 있지만, 준비사항은 여전히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 17일 분당 수의과학회관에서 열린 대한수의사회 주관으로 축산단체장 초청 ‘처방제의 원활한 정착을 위한 간담회’에서 축산단체들은 처방제 시행에 따른 보완책 마련을 촉구했다.
정병학 계육협회 회장은 화상, 통화 등 원격진료를 통해 왕진비용을 줄이는 등 축산농가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해달라고 주문했다.
김용철 농협중앙회 상무는 공수의를 활용한 소규모 농가에 대한 진료지원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이준동 양계협회 회장은 가금수의사가 부족하다고 꼬집고, 오진에 따른 농가손실을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경상 축산경제연구원 원장은 돈벌이가 될 수 있어야만 산업동물 수의사가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질병별 동물약품 리스트를 제공하고, 처방제 예외지역 등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전했다.
장기선 한우협회 국장은 품목선정에 너무 많은 시간을 허비해 대책마련에 소홀한 측면이 있었다며, 왕진료 등 영세농가 지원책 마련을 요구했다.
김건호 한돈협회 부회장은 축산업계가 어려운 시기임을 감안해 시범기간을 둘 것을 제안하고, 복합제제가 많아서 성분명 처방이 큰 의미가 없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석희진 친환경축산협회 회장은 축산과 수의산업의 상생을 이끌어야 하고, 축산물 위생과 국민건강에 기여하는 처방제가 돼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밖에 축산단체에서는 처방대상 품목조정, 홍보, 투약일수 연장 등을건의 했다.
김옥경 대한수의사회 회장은 처방제가 축산농가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히고 원활히 정착될 수 있도록 축산단체의 협조와 협력을 간곡히 당부 했다.
이와 관련, 농축산부에서는 콜센터 운영, 처방관리시스템 구축, 임상교육연수원 설립 등 농가 불편사항 해소 방안과 초기 처방전 수수료 면제, 상시고용수의사 처방전 발급 허용, 축군별 처방 등 농가 경제적 부담 완화 조치를 설명했다.
아울러 시행착오을 줄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건의 내용을 성실히 검토해 정책반영에 참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축산신문>
  이전글 : [동약]처방제 시행 앞두고 일반약국
  다음글 : [동약]동약업계에 부는 아웃소싱 바람